K2, 스마트 발열조끼로 미래 다가간다
K2, 스마트 발열조끼로 미래 다가간다
  • 최정윤 기자 / jychoi12@ktnews.com
  • 승인 2019.10.11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2는 유연전자인쇄 전문 기업 ‘파루’와 협업해 발열패딩조끼 히트360을 만들었다. 히트 360은 등판 주머니에 구부러지는 말랑한 발열 패드를 넣은 뒤 보조배터리와 연결해 데우는 조끼다.

조끼는 발열패드를 빼고도 마이크로 볼패딩 충전재로 체온을 유지한다. 발열패드는 전원을 끄면 단순한 패드가 돼 물이 닿아도 안전하다. 패드에 회로를 인쇄했기 때문에 외부 충격에도 폭발하지 않는다.

KC인증과 전자파 인증을 받은 히트 360은 변온 프린트를 적용해 상온보다 온도가 올라가면 색이 변한다. 37도부터 50도까지 온도를 조절할 수 있어 추운 날씨에 편하게 입고 다닐 수 있다. K2는 발열조끼에 이어 플리스와 다운 자켓도 함께 제작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