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케이케미칼, ‘스파클’ 생수병 재활용해 리사이클 PET칩 생산
티케이케미칼, ‘스파클’ 생수병 재활용해 리사이클 PET칩 생산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19.10.1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리사이클 장섬유 국산화

SM그룹 티케이케미칼(대표 김해규)이 국내 생수기업인 스파클 생수병을 재활용한다. 스파클이 버려진 생수병을 수거해 공급하면 티케이케미칼은 이 페트병으로 친환경 리사이클 칩과 장섬유를 생산하게 된다.

티케이케미칼 김해규 대표(왼쪽 다섯번째)와 스파클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티케이케미칼 김해규 대표(왼쪽 다섯번째)와 스파클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리사이클 장섬유는 지금까지 전량 수입해 의존하고 있어 수입대체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지난 15일 이 같은 내용의 ‘리사이클 PET’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스파클은 10월부터 ‘에코스파클’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데 여기서 수거된 재활용 생수병을 티케이케미칼에 제공해 친환경 제품으로 다시 사용하는 것이다.

김해규 대표는 “국내 생산되는 리사이클 장섬유는 국내 재생 PET칩으로는 생산이 불가능해 모두 수입산에 의존해 왔다”며 “이번 스파클과 협업으로 국내에서도 우수한 품질의 리사이클 장섬유를 생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티케이케미칼은 재생원사 수요 증가에 대비해 이미 자체 폴리에스터 방사 설비를 활용한 리사이클 장섬유 생산 기술을 확보했다. 이번 협력으로 국산 재활용 페트병을 가공한 리사이클 PET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면 새로운 사업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유럽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고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있다. 티케이케미칼은 이런 흐름에 발맞춰 앞으로 리사이클 칩과 장섬유 뿐만 아니라 재활용 산업 전반으로 사업을 확대시킨다는 방침이다. 티케이케미칼은 “매립 쓰레기와 기존 원사생산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 배출량까지 줄이고 미래 지구 환경 보전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