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에베, ‘윌리암 드 모건’ 캡슐 컬렉션
로에베, ‘윌리암 드 모건’ 캡슐 컬렉션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11.1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공식 수입하는 스페인 가죽 브랜드 ‘로에베(LOEWE)’는 내년 영국 도예가 월리암 드 모건의 판타지속 화려한 도도새, 꽃 등의 동식물이 디자인된 캡슐 컬렉션에 집중한다. 2020년 리조트 시즌 ‘윌리암 드 모건(William de Morgan)’ 캡슐 컬렉션을 런칭했다.

로에베는 2020년 리조트 시즌 ‘윌리암 드 모건’ 캡슐 컬렉션을 런칭했다.

로에베는 다양한 아트와 크라프트의 선구자들로부터 영감을 받은 캡슐 컬렉션을 전개해오고 있다. 이번 2020년 리조트 시즌 캡슐 컬렉션은 윌리암 드 모건으로 그의 작품에 영감을 얻어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한다.

윌리암 드 모건은 영국 태생의 도예가로 특유의 타일 디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시즌 로에베는 드 모건만의 판타지 속 동식물 등을 모티브로 플로럴 패턴의 아라베스크 드로잉을 레디투웨어(Ready-to-Wear), 액세서리 등이 포함된 남녀 컬력션으로 탄생시켰다. 용의 꼬리, 뿔이 있는 니트 비니 등의 디테일은 입었을 때 판타지 속의 괴물이 된 것처럼 리메이크해준다.

메인 아이템은 진홍색의 도도새가 등에 그려진 블랙 레더 자켓이다. 공작이 그려진 남색 계열의 트렌치 코트도 눈여겨볼 만 하다. 드 모건의 공작 깃털, 노란 꽃 드로잉은 퍼즐백, 해먹백, 게이트 백 등에, 블루와 화이트 색감의 도도새와 후드 티의 드로잉은 팬츠, 스커트, 백 등에 표현됐다.

윌리암 드 모건은 1863년 텍스타일 디자이너 윌리암 모리스(William Morris)를 만나 인생이 바뀌었다. 드 모건은 같은 해 Morris & Co.이라는 장식 미술 회사에 입사했다. 타일 디자인 및 제작을 도맡았다.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며 그만의 혁신적인 글레이징 기법, 변색, 컬러링 방법을 개발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