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신입사원 출신 김세호 대표이사 선임
쌍방울, 신입사원 출신 김세호 대표이사 선임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0.04.0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세 젊은 CEO 파격 발탁

쌍방울은 신임 대표이사에 정통 쌍방울맨인 올해 42세 김세호 씨를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신임 김세호 대표는 2003년 쌍방울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이래 18년 동안 기획, 영업, 마케팅, 매장 관리를 맡았다. 내의 패션 부문 일선 업무를 바닥부터 경험한 ‘정통 쌍방울맨’으로 평가받고 있다.

쌍방울은 “올해 창립 57주년을 맞는 쌍방울이 과거 낡은 이미지에서 탈피해 젊은 감각과 제품 라인으로 ‘리셋’ 한다는 의지를 반영해 젊은 신세대 대표를 파격적으로 선임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신임 김 대표는 “전임 대표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찍 대표 자리에 올라 어깨가 무겁다”면서 “젊은 얼굴로 구성된 신임 문정율, 이덕용 이사 등 이사진들과 함께 ‘젊은 쌍방울’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해 쌍방울그룹 관계사에 편입된 남영비비안과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으로 살려서 각각 남녀 내의 시장을 석권했던 과거 명성을 되찾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