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시장 젊은층 발길 왜 못잡나?
남대문시장 젊은층 발길 왜 못잡나?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2000.02.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층을 잡기위한 남대문 시장에 각종 걸림돌이 나타 났다. 젊어지는 남대문시장을 표방하며 신세대고객 잡기에 나 선 남대문은 최근들어 내외부에서 악재가 발견되고 있 다. 최근까지 남대문시장은 메사, 굳앤굳디자이너 월드 등 신세대를 겨냥한 패션쇼핑몰의 오픈(혹은 예정)으로 신세대 발길을 잡고 있다. 또한 입점상인들의 연령도 점차 하향추세로 바뀌었을 뿐더러 패스트푸드점( 롯데 리아)까지 진출하기에 이르렀다.그러나 노력에 반해 그 실적은 아직 눈에띄지 않는다는 게 주위의 평가. 신세 대를 잡기위한 인프라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문제로 떠 오르고 있다. 이는 신세대의 옷소비 경향이 목적구매를 위한 방문보 다 다양한 오락,유흥을 겸할 수 있는 멀티화로 변화한 것을 들수있다. 먹거리, 볼거리 등 기반시설이 전무하다 시피한 남대문시장의 외형상 변화가 실제 구매와 유입 을 촉발시키지 못하고있다는 지적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인근 신세계백화점이 밝힌 본점 확대 재개발 사업. 신세계측은 본점옆 부지 3천여평을 매입하고 공사에 들어갈 계획으로 알려졌다. 현재 건물 을 문화시설로 활용하며 신설매장으로의 쇼핑을 유도한 다는 전략이다. 시장 관계자는 『세일과 경품으로 이미 설특수까지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에 신세계의 이같은 움 직임은 또다른 판매감소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 의 견이다. /이경호 기자 anycall@ktnews.com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