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료 공급, 옷 포장…로봇이 다한다
염료 공급, 옷 포장…로봇이 다한다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0.11.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로봇 선도보급 실증사업’ 내년 스타트

# 날염 공정에서 염료를 추가하려면 작업자가 5kg 무게의 염료를 주기적으로 공급해야 한다. 작업자의 관절계 질환을 유발하는 주요인이다. 만약 작업자 부주의로 염료가 부족하거나 많을 때는 제품 불량의 원인이 된다. 앞으로는 이 공정에 산업용 로봇을 투입해 환경과 품질 개선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사람이 하기 힘든 일을 대신하는 제조로봇이 내년부터 섬유산업에 본격 도입된다. 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은 지난 24일 개막한 대구국제로봇산업대전에 참가해 현장에 도입된 모델 시연을 진행했다.
사람이 하기 힘든 일을 대신하는 제조로봇이 내년부터 섬유산업에 본격 도입된다. 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은 지난 24일 개막한 대구국제로봇산업대전에 참가해 현장에 도입된 모델 시연을 진행했다.

# 소포장된 섬유 제품을 소형박스에 넣는 일은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진다. 일일이 사람 손이 필요하기 때문에 인건비 부담이 크고 제품 개수에 오차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다. 이 역시 협동로봇을 도입하면 인건비는 줄고 불량률은 현저히 감소시킬 수 있다.

이 같은 섬유공장 자동화를 위한 8개 표준모델 제조로봇이 내년부터 현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KOTMI, 원장 성하경)은 섬유제조기업을 대상으로 현재 실증 중인 4개 표준모델과 추가로 개발된 4개 표준모델 등 8개 표준모델을 바탕으로 ‘제조로봇 선도 보급 실증사업’을 2021년부터 진행한다.

이를 위해 한국섬유산업연합회와 공동으로 수요조사를 하는 한편 전국투어 설명회를 지난 24일 개최했다.

10~20kg의 보빈을 반복적으로 들고 놓는 작업(보빈 이송·적재 공정), 소포장된 작은 크기 섬유제품을 밴드실러와 같은 전용기에 이송하는 공정(제품 픽업이송 공정) 등에도 제조로봇이 투입된다.

KOTMI 성하경 원장은 “이래 섬유산업은 언택트 생산공정으로 나갈 것으로 예상돼 로봇활용은 필수적”이라며 “현장방문 컨설팅을 통해 로봇 도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