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FITI, ‘생분해 폴리섬유 사업화’에 힘 합쳐
휴비스·FITI, ‘생분해 폴리섬유 사업화’에 힘 합쳐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0.12.2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분해 섬유 환경표준 수립 및 기술정보 교류

휴비스(대표 신유동)는 FITI시험연구원과 ‘고내열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개발·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협약을 지난 21일 체결했다. 이번 MOU는 폴리에스터 섬유의 생분해 평가를 진행하고 생분해 섬유용 신규 환경마크 표준 수립 및 기술정보 제공을 위해 이뤄졌다.

올해 휴비스가 개발한 고내열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는 기존 폴리에스터 원료인 TPA(테레프탈산)과 EG(에틸렌글리콜)을 중합하는 공정에 생분해가 가능한 원료를 추가해 사용 후 매립하면 썩는 자연분해 소재다.

내열성과 내구성이 우수해 장기간 사용하는 의류, 필터 등에 적용할 수 있고 매립시 3년 이내 생분해되는 친환경 섬유다. 이전의 생분해 섬유인 PLA(Poly Latic Acid, 옥수수 젖산)는 생분해는 우수하지만 내구성과 열에 약해 염색 및 관리가 어려웠다.

이 제품 개발로 양측은 생분해 평가 방법도 업그레이드했다. 기존 생분해 평가는 일회용 플라스틱 기준에 맞춰져 있어 생분해 섬유 같이 장기간 사용 후 매립되는 섬유소재의 생분해도를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FITI는 휴비스의 차별화 소재 생분해 평가를 진행함으로써 관련 평가에 대한 노하우 및 숙련된 분석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

양 기관은 신뢰할 수 있는 생분해 섬유용 신규 환경 표준을 환경산업기술원에 제안하고 생분해 섬유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휴비스 얀(Yarn)사업본부 김봉섭 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플라스틱 사용이 더욱 증가하는 문제로 생분해 소재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며 “환경에 도움되는 기술이 기술로만 그치지 않고 실생활에 접목돼 가치를 발휘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휴비스와 FITI시험연구원은 ‘고내열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개발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21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