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리젠서울’로 서울 전역에 ‘리사이클 프로젝트’ 확대 추진
효성, ‘리젠서울’로 서울 전역에 ‘리사이클 프로젝트’ 확대 추진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1.01.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금천구·영등포구·강남구와 양해각서 체결

효성이 폐페트병을 재활용하는 ‘리사이클 프로젝트’가 제주를 넘어 서울로 확대된다. 효성티앤씨는 서울시 및 금천구 영등포구 강남구와 ‘리젠서울(regen seoul)’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2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와 3개 구는 투명 폐페트병 별도 배출을 유인하고 분리수거를 하게 된다. 

효성티앤씨와 서울시는 올 상반기까지 1차로 약 100t 규모의 리젠서울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후 폐페트병 분리 배출 참여 자치구 확대를 통해 생산량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폐페트병을 원료로 양질의 플레이크(분쇄된 페트병 조각)를 만들어 재활용 폴리에스터 섬유 ‘리젠서울’을 생산한다.

여기서 나온 리사이클 원사는 친환경 패션스타트업 브랜드 플리츠마마가 가방과 의류로 만들어 판매할 예정이다. 앞서 플리츠마마는 리젠제주로 만든 패션상품을 내놓고 시장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와 별도로 서울시는 리젠서울을 활용해 공공의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어서 친환경 시장 저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앞으로 전국 지자체와 협력해 리사이클 프로젝트 확대는 물론 효성 전사업 부문에서 친환경 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