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중국 위생재 매출 연평균 40% 증가하며 순항
휴비스, 중국 위생재 매출 연평균 40% 증가하며 순항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1.02.0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저귀, 물티슈, 마스크 등 소재…실적 상승 견인

휴비스(대표 신유동)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작년 위생재용 소재 판매가 전년비 20% 증가한 5만4000t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저귀, 생리대, 물티슈, 마스크 등을 만들 때 사용되는 폴리에스터 단섬유 및 스펀본드 수요 확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휴비스의 위생재용 단섬유 생산공정. 위생재용 섬유 특성상 오염을 방지하고 이물질 삽입이 되지 않도록 청결도 유지를 위해 클린 공정을 준수하고 있다.
휴비스의 위생재용 단섬유 생산공정. 위생재용 섬유 특성상 오염을 방지하고 이물질 삽입이 되지 않도록 청결도 유지를 위해 클린 공정을 준수하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중국에서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휴비스는 2015년 중국의 위생재 판매량이 2015년 3000t에서 작년에는 2만t으로 7배 가까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연평균 성장률이 40%에 이른다. 중국은 휴비스 위생재 소재 판매량의 40%를 차지하는 가장 큰 시장이다.

빠른 시장 수요에 발맞춰 휴비스는 작년 8월 생산라인 증설을 결정하고 올해 상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증설이 완료되면 연 6만t에서 8만5000t으로 40% 이상 캐퍼가 늘어날 예정이다.

휴비스는 “2018년 한차례 증설을 진행한 상황에서 2년만에 40% 넘는 추가 증설을 결정한 점은 이례적이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보건과 위생에 대한 사회 전반적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위생재 소재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휴비스는 이 같은 실적에 힘입어 작년 3분기 기준 영업이익이 368%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