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구업계, 백화점세일‘별볼일’
침구업계, 백화점세일‘별볼일’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1999.04.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정기바겐세일이 진행되고 있는가운데 침구류품 목은 의류등 기타품목에 비해 신장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같은 신장율은 지난해 IMF체제가 처음실시된이후 워 낙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판매가 없었기 때문에 섬유 패션등 전업계는 지난해 보다는 두자리수이상 신장된 반면, 침구류는 한자리 정도 신장에 머물고 있는 것으 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따라 각 백화점에서는 판매력을 높이기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있다. 침구품목은 의류에비해 여름 신상품출하가 더딘데다 필 수성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구매 패턴이 작은 행사등에 구애받는등 급격한 변동이 없는 특징이라 고 말하고 그 러나 기획전을 통한 소비자 유도는 할필요가 있다고 밝 혔다. 롯데백화점은 12일부터 본점과 잠실점 영등포점에서 별 도의 공간을마련 이월상품전을 마련했는데 적어도 각제 품당 50%이상 할인율을 적용,행사를 실시 매출이 신장 되고 있다. 본점은 지하 1층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행사 당일 판매 가 일일 브랜드당 250-300만원의 매출력을 보였으며 「차밍홈」이 820만원 상당을 팔아 가장 높은 매출을 올렸다. 롯데는 이 행사를 오는 18일 세일기간까지 개최하며 롯 데 청량리점에는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할 계획 이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본점과 코엑스점에서 던롭의 라텍스 침대 기획판매전을 마련 소비자들의 호응을 높이고 있 다. <김임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