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갤러리아百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1998.04.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98 S/S에 여성 캐릭터를 대폭적으로 보 강하고 고객층의 에이지 타겟을 다양화 시켜 강남상권에서 제 1의 패션백화점으로서의 기능을 한층 강화시켰다. 수입과 젠더리스 브랜드를 대거 철수시키고 어덜트와 캐릭터 캐주얼 군을 강화한 갤러리아백화점은 결과적으로 총 83개의 브랜드 중 49개를 교체하는 대대적인 MD개편을 단행, 유통업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기존 상품구성에 따른 주 고객층이 10∼ 20대로 제한되는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2층을 NON-AGE 층으로 구성, 10∼30대의 마인드를 가진 미씨층까지 포섭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앤클라인 Ⅱ」「 F.COLLECTION」, 「데미안」등 미씨, 커리어 캐주얼과 디 자이너브랜드로 2층을 구성했다. 3층은 지난 한해 트랜드를 이끌어왔던 젠더리스군이 점차적 으로 쇠퇴함에 따라 생긴 공백을 「윈」「에고」「텔레그라 프」등 영캐릭터 캐주얼브랜드로 구성했다. 또한 진의 경우 여성고객이 90%를 차지하는 갤러리아 백화점의 특징을 감 안, 남성의 비중이 큰 「스톰」「쿠바」 등의 브랜드를 철수 시켰다. 따라서 갤러리아 백화점은 좀더 여성을 위한 패션백화점의 기능이 강화됐으며, 액세서리코너, 스넥바 등을 철수시키고 2 ·3층 전층을 의류로 구성, 매장의 면적을 넓혀 좀더 편안한 쇼핑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이번 시즌 섹시 엘레강스, 네오 로맨티시 즘을 컨셉으로 해외 유명브랜드, 「죠셉」「알렉산더 맥퀸」 「앤 드뮬렘 이스터」 등 상품력 있는 브랜드로 구성된 편집 매장인 G.STREET.494코너를 신설, 우수한 바잉능력을 과시 하고 있다. 안테나샵의 기능을 겸하고 있는 G.STREET.494 는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해외 유명 편집매장과 어깨를 나란 히할수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G.STREET.494 코너를 더욱 활성화시켜나갈 방침이다. <김수현 기자>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