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상권 기상도] 완연한 봄철, 가벼운 나들이 의류 매출 기대
[전국 상권 기상도] 완연한 봄철, 가벼운 나들이 의류 매출 기대
  • 취재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2.05.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외국인 관광객 급증
[서울]
한류 열풍을 타고 하루 유동인구가 50여만 명, 명동 상권이 부활하고 있다. 국내외 중저가 브랜드들과 다양한 연령대가 찾는 메인 쇼핑 장소인 명동은 평일 오후 1시 외국 관광객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유니클로’, ‘에잇세컨즈’ 등 대기업 SPA 브랜드들의 잇따른 오픈과 ‘홀리카홀리카’, ‘더샘’ 등 10~20대를 겨냥한 뷰티 브랜드들이 대규모 매장을 유치했다. 5월에는 에스피와이디자인그룹(대표 방영덕)의 ‘스파이’가 어반 네이쳐 셀렉샵 ‘파티캣’을 명동 중심가 포라리스 빌딩 지하 1층에 오픈할 예정이다. 파티캣은 340평의 대규모 공간으로 패션과 리빙을 한 공간에서 선보인다.

대기업과 다국적 브랜드들이 경쟁적으로 명동에 진출하면서 명동 상가들의 임대료는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눈스퀘어는 국민연금 공단이 인수를 추진하고 있으며 인수가격은 2300억 원대로 알려졌다.

한편, 삼청동은 평일 낮 외국인 관광객과 40~50대의 관광객들이 주를 이뤘으나 명동과는 달리 입점객이 없는 한산한 분위기를 보였다. 저녁 시간대나 주말 ‘바바라’, ‘바비’ 등 구두 전문샵을 찾는 여성 고객들이 눈에 띈다.

날씨 풀려 매출 상승, 百 인근 매장 울상
[경기] 백화점 업계의 탈 서울화 바람을 타고 경기 북부지역에 신세계 의정부점, 경기 남부 지역은 롯데 평촌점이 들어섰다. 봄철 의류 판매 부진은 세일전을 벌인 백화점도 피하지 못했다. 지난달 마지막 주 시행된 대형 마트의 휴무는 소비자들의 발길을 백화점으로 돌리게 해 의류 매출이 반짝 오르기도 했다.

의정부 상권 관계자는 “의정부 지역 주민들뿐 아니라 인근 사람들도 많이 다녀갔다. 경기 북부 지역 가두점 매출에 영향을 끼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봄비 영향으로 유동인구가 줄어 로드샵이 타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안산 패션타운 ‘게스’ 최은선 점장은 “비가와도 입점객이 없지만 날씨가 너무 좋은 날은 야외로 놀러가는 인구가 많아 매출이 떨어진다”며 “요즘은 날씨가 풀려 매출이 두 배 가량 상승했다. 오후 1~5시 사이 주부 고객들이 셔츠와 티, 가벼운 제품을 많이 찾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을 벗어나 수도권에 영역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현대백화점도 수원과 판교 등 경기 남부권 공략에 나선다고 밝혀 그 지역 가두점의 난항이 지속될 전망이다.

유동인구 증가세, 단골 매출 위주
[충청]
최근 오픈한 ‘빈폴 아웃도어’ 매장을 중심으로 아웃도어 매장이 다양하게 오픈하고 있다. 60평 규모로 문을 연 ‘빈폴 아웃도어’ 매장은 인근에 ‘노스페이스’와 더불어 고객몰이에 나서며 매장을 운영중이다. 3월 말 오픈한 ‘ABC마트’ 대전유성점도 오픈 기념 및 대대적인 세일을 진행하며 매출에 주력하고 있다.

대전 둔산 상권 ‘마코’ 매장이 산뜻한 바람막이 신상품 위주로 꾸준한 매출을 올리고 있다. 활동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유동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며 여름 상품 80%가 입고 돼 고객 맞이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청주 에버세이브 아울렛 매장에 ‘살레와’가 25 평 규모로 신규 오픈했다.

‘네파’, ‘머렐’, ‘잭울프스킨’도 입점됐다. 인근 태평동 쪽으로 스포츠 캐주얼 ‘올포유’가 최근 문을 열고 변화된 상품을 통해 브랜드 안착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8월에는 현대백화점 충청점, 롯데아울렛, 두산위브지웰시티 단지 등이 입점할 예정으로 큰 폭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전반적 매출 감소, AK 영향 미비
[강원]
춘천 주요 소비업종 매출이 대부분 오른 것에 반해 의류 업종은 매출이 감소했다. 숙박업소가 7.7%로 증가폭이 가장 컸고 의류는 1.7% 감소해 전철 개통으로 유동인구가 주변 대도시로 흡수되는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춘천시는 서울 춘천 간 고속도로와 경춘선 개통으로 급격한 매출 하락이 예상됐지만 의류 업계가 온라인 매장 전략으로 적절히 대응해 영향은 적은 것으로 평가됐다. 춘천시 관계자는 “의류 업종 매출이 감소했다 해도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지난달 오픈한 AK플라자 원주점은 입점객은 많으나 구매로 이어지지 않고 있어 아직까지 로드샵의 매출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원주 중앙동 ‘TNGT’ 황용현 점장은 “지난달 오픈한 AK플라자의 영향을 받는 편은 아니다. 오히려 고객들이 중앙로 도로확장 공사 때문에 불편해서 오지 않는 것 같다”며 “제품 구매 연령대는 30대 후반에서 50대로 타 ‘TNGT’ 매장보다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또 인근 스포츠 매장 점주는 “AK플라자로 평일 매출은 지장을 받지 않는다. 주말에는 오픈한 백화점에 대한 호기심으로 발길을 돌린 고객들이 많아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며 “자켓과 저지는 ‘노스페이스’와 ‘아디다스’가 꾸준한 인기다. 구매연령층은 10대로 초등학생이 가장 많고 폴리 바지제품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다. 4~8시 사이 판매가 많다”고 전했다.

활동철 맞아, 바람막이 잘팔려
[경상]
완연하게 풀린 날씨로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나들이 철을 맞아 가벼운 바람막이 자켓을 비롯한 활동성 있는 하의류가 판매고를 올렸다. 점차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냉감 소재로 만든 기능성 티셔츠도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 광복동 상권은 백화점 세일과 더불어 유동인구가 대폭 증가했다. 오는 11일부터 3일간 열리는 광복특가 행사전을 앞두고 상권이 더욱 활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빈폴 아웃도어’가 ‘코데즈컴바인’ 자리에 6월 초 오픈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진주 상권은 봄을 맞아 산을 찾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아웃도어 매장 매출이 소폭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와일드로즈’ 매장에 남성용 ‘와일드로버’ 제품이 일부 선보여 시너지를 내고 있다. 이달부터 티아라를 전속 모델로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통해 매출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앙시장 안쪽으로 시장을 찾는 고객이 증가하면서 상권에 활기를 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절기 사라지고 이른 여름
[전라]
이상 고온에 따른 한낮 더위가 예년보다 부쩍 일찍 찾아오면서 의류 매장에도 4월 중순부터 여름 상품 수요가 늘었다. 풍을 동반한 비바람으로 궂은 날씨가 한시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그 외 날씨는 초여름을 방불케 하는 더운 날씨로 반팔, 반바지, 린넨·마소재의 여름 자켓 등이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니트, 가디건 등 간절기 상품의 판매율이 급감하면서 매장에서는 할인율을 높여 재고를 최소화하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

전주 고사동에서 ‘더 클래스’를 운영 중인 김은성 점장은 “윤달 때문에 예복 수요가 줄었지만 이월 상품을 미끼로 행사를 진행하면서 전년대비 20% 신장세를 기록했다”며 “여름 메인 상품 판매 주요 시점이 작년에는 5월이었다면 올해는 이보다 2주 가량 빠른 4월10일 전후부터 수요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덧붙여 “갈수록 간절기 상품을 팔 수 있는 기간이 없어지면서 상품 기획에 대한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고사동은 지난 4월26일부터 5월4일까지 제1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개최되면서 ‘영화의 거리’에서는 다양한 문화 행사 및 홍보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매장들도 자체 프로모션 또는 사은품 증정 등을 통해 고객몰이에 주력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