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붕 칼럼] 알기 쉬운 패션소재 - 므아레(moire) 직물과 그 가공 방법
[공석붕 칼럼] 알기 쉬운 패션소재 - 므아레(moire) 직물과 그 가공 방법
  • 편집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3.08.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므아레(moire) 직물과 그 가공 방법
므아레란 프랑스어로 ‘물결 모양의 무늬’라는 뜻으로 물결 모양 또는 파도 무늬 같은 것이 직물 표면에 새겨져 있는 것을 말한다. 이 용어는 아라비아 언어인 하이야라(khayyara=즐거운)에서 파생된, 무하이얄(mukhayyar)에서 탄생된 것으로 그 뜻은 ‘특별히 즐기는 것 또는 특선품’이란 것이라고 한다.

원래 이 무하이얄은 아라비아 지방의 양이나 산양의 모피 중에서 가죽의 털이 예쁘게 곱슬(curl)이 돼 있고 물결 모양으로 잘 간추려진 것을 일컫던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제 물결 모양의 모피는 거의 없어졌기 때문에 직물 표면에 물결 모양의 무늬를 제직하거나 또는 가공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 놓은 것을 므아레라 하고 이러한 가공을 므아레 가공이라고 하게 됐다.

이 근래 므아레 가공은 특별히 조각 한 금속 롤러를 가지고 직물에 압착시키던가 직물 두 겹을 합쳐 압착해 표면에 물결 무늬를 만든다. 실크나 면 직물에 이 가공을 하면 세탁 후 무늬가 전부 없어지지만 아세테이트나 나일론, 폴리에스터와 같은 열 가소성 직물에 가공을 하면 그 무늬는 지워지지 않는 영구적인 것이 된다.

특히 그로그랭(grosgrain)이나 파유(faille)직물과 같이 위사 방향으로 두둑(rib)이 나타나 있는 직물에 이 가공을 하면 효과적으로 아름답게 마무리 된다. 므아레 현상을 특징으로 한 직물로는 태비(tabby)직물이 있다.

므아레는 물결 무늬가 되기 때문에 영어로도 moire로 쓰지만 물결무늬(watery mark), 목재 무늬(open wood grain), 대리석 무늬(marbling)라고 불리기도 한다. 프랑스 어로는 므아레 외에 온드(onde)라는 용어도 있는데 이것은 라틴어의 파도, 바다, 유동, 회오리라는 unda에서 물결의 직접적인 표현이 된 것이다. 북 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요정이나 해적들이 신으로 모시던 온디느(ondine)와도 연관이 있는 이름이다.

앙고라 산양의 털인 mohair가 가볍고 부드러우며 보온성이 많은 호사스런 소재라는 특성과 같이 영어의 moire는 ‘특별히 즐겨 찾는, 특선품’이라는 호사스러운 이름이 붙기도 한 것에서 그 뿌리가 같은 용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물결 무늬가공은 무수하게 많은 평행선을 조각한 금속 롤러를 사용하며 평행선의 수는 물결 모양으로 가공하는 직물의 위사 수와 거의 같게 하여 강한 압력으로 가공한다.
므아레 직물의 용도는 이브닝 웨어, 칵테일 드레스, 가운, 내의, 여성용 코트, 신부 가운, 커튼, 장식용 등으로 널리 쓰이는 직물이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