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브랜드] 대격변기 패션계 재건할 ‘뉴 페이스’는?
[뉴 브랜드] 대격변기 패션계 재건할 ‘뉴 페이스’는?
  • 패션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5.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격변기의 소용돌이 속에서 패션업계는 위기감이 팽배하다. 2015년은 지난해와 유사한 경기흐름이 전망되는 가운데 방향성을 확보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3년간 지속된 경기둔화에 따른 전반의 침체가 좀처럼 위축된 모습을 거두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셔널 브랜드들의 출격 소식도 현저히 줄은 모습이다. 유통, 패션 업계의 판도가 바뀌고 있는 현재, 신규 브랜드에 대한 투자 감행보다는 리스크를 줄이고 구조조정과 내실·효율 다지기를 통해 몸을 사리는 모습이 역력하다. 지난 몇 년간 닫힌 내수 시장의 물꼬를 트기위해 철저히 소비 수요와 입맛에 맞춘 조심스러운 행보로 소비 니즈에 부응하기 위한 전략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최악의 상황이라 일컫는 현재, 기존보다 더욱 진보된 브랜딩으로 비전을 제시할 뉴 페이스는 누구일까?

남성복은 신규 기근이라고 할 만큼 뉴페이스가 전무하다. 여성복은 우성I&C에서 새롭게 인수한 ‘캐리스 노트’를 출격한다. 현대적 감성의 라이프스타일 쇼핑족들을 겨냥한다. 중저가 시장에서 체력을 기른 코치인터내셔날은 커리어와 캐릭터 브릿지를 겨냥한 ‘뤼드레노마’로 하이엔드 시장에 도전한다.

아웃도어는 저조세로 돌아서면서 라이프스타일로 영역을 확대하거나 골프로 신규사업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영원무역에서는 ‘타키’로 ‘라이프스타일 캐주얼 아웃도어’로 시장 진입을 시도한다. 가두상권에 강한 패션그룹형지는 ‘까스텔바작’을 신규 런칭하며, 리노스포츠에서는 스타일리시 골프&스포츠웨어 ‘벤제프’를 출격한다.

피오엠디자인은 ‘피뇽’으로 부활, 새롭게 도전한다. 데상트코리아는 어슬레틱 골프웨어 ‘데상트골프’로 신시장 개척에 주력한다. 30년 이상 된 대표 유아복 업체 아가방이 중국에 매각된 데 이어 유아동 시장 또한 내수 침체에 직격탄을 맞았다. 서양네트웍스는 ‘래핑차일드’를 통해 중저가 시장에 도전, 시장 확대에 주력한다.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는 복종을 망라하고 대세다. 남영비비안은 ‘라이브24 비비안’을 통해 이너웨어에서 벗어나 영역을 확대한 편집형 브랜드로 신 성장 동력 마련에 나선다. 좋은사람들은 특허출원의 차별화를 내세운 3D구조 기능성 언더웨어 ‘바디기어’를 출격한다.

지비스타일은 유아와 토들러를 타겟으로 고급 내의 시장을 겨냥한 직수입 내의 ‘몽뚜’를 통해 틈새 공략에 나선다. 인디에프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협업한 신 개념 라이프스타일 편집샵 ‘바인드’를 통해 신규사업에 나섰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