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개발연구원, 일본이 독과점하고 있는 산업용 섬유 국산화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일본이 독과점하고 있는 산업용 섬유 국산화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1.01.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내수 52억, 수출 17억 효과

주로 일본기업이 세계시장을 독과점하고 있는 산업용 섬유 개발이 본격화된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강혁기)은 ‘수입의존형 유기섬유 기반 산업용 섬유제품 국산화’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건축구조물용 내진보강재와 골판지 제조공정용 광폭벨트
건축구조물용 내진보강재와 골판지 제조공정용 광폭벨트

섬개연은 이 사업으로 환경·에너지, 토목·건축 등 핵심 소재부품에 대한 불안정한 공급망을 극복하고 국산 소재부품으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선정과제는 ▲일방향 세폭직물(Narrow fabric)을 활용한 건축구조물 내진보강재 양산성능과 ▲골판지 제조공정의 싱글페이서(Single facer)용 광폭벨트 양산성능이다. 섬유소재기업인 한국세폭, ㈜보우, 대산이앤지㈜, ㈜대양판지 등 기업이 참여한다.

섬개연은 내진보강용 일방향 세폭직물 개발을 위해 아라미드 섬유 합연과 제직기술을 개발하고 골판지 제조용 광폭벨트 개발에 필요한 원통형 직물제직과 복합부직포 설계를 지원한다. 이 사업의 경제적 효과는 2022년까지 내수 52억원, 수출 17억원 수준일 것으로 예측됐다.

섬개연은 “아라미드, PPS섬유 등 슈퍼섬유는 미래형 자동차, 수소에너지, 사회간접자본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며 “이런 소재 부품은 일본 기업들이 세계시장을 독과점하고 있어 기술자립화를 통해 내수시장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